•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대만, ‘무력 통일’ 주장 中 학자 강제 송환

김주혁 기자  |  2019-04-15
인쇄하기-새창



▲ [사진=NEWSIS]


[SOH] 대만 정부가 자국 친중 단체가 주최하는 강연회 참석을 위해 입국한 재미 중국인 학자를 추방했다.


12일(현지시간) 대만 언론에 따르면, 대만 정부는 대만 친중단체 ‘중국 평화통일 촉진회(이하 평촉회)’가 주최하는 포럼 참석을 위해 대만에 입국한 재미 중국인 사회학자 리이(李毅)의 입국 허가를 취소하고 국외 추방 처분했다. 리 씨는 평소 중국의 대만 무력통일 주장을 지지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리 씨는 평촉회가 타이중시에서 13일 개최하는 ‘2019년 제1회 평화통일 융합발전 포럼’에 참석해 ‘평화 통일의 전망을 갖고, 대만의 일국양제(一国两制·1국 2체제)를 모색한다’는 주제로 강연할 예정이었다.


대만 이민국은 11일, 관광 비자로 입국해 정치관련 강연을 할 수 없다는 규정을 지적한 민진당의 지적에 따라 리 씨의 입국 허가를 취소하고 같은 날 중국으로 출국할 것을 명령했다. 그러나 리 씨가 출국 명령에 응하지 않자 이민 경찰서 측은 12일 그를 홍콩으로 강제 송환했다.


보도에 따르면 평촉회는 이번 포럼 외에 ‘일국양제’와 관련한 집회 및 시위도 진행할 예정이었다.


황셔우따(黄守達) 타이중 민진당 시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리 씨의 강연은 ‘자유 민주 입헌정치의 질서를 해치는 권력남용”이라고 비판했다.


황 의원은 대중 대륙정책 당국인 행정원 대륙 위원회와 이민 경찰서에, 리 씨의 입국이 소위 ‘양안 인민관계 조례’를 위반했는지 여부를 상세하게 조사할 것을 요구했다.


대만 작가인 옌쩌야(顔擇雅) 씨는 페이스북에 “대만의 자유에 피해를 주는 어떤 행위도 용납되어선 안 된다”며, 리 씨가 미국 박사학위를 취득했지만 현직은 ‘중국 인민대학 연구원’이라고 지적했다.


옌 씨에 따르면, 리 씨는 앞서 2016년 대만에 입국해 그 해 치러진 총통선거를 지켜본 후 “이제 양안 간에는 평화통일의 가능성이 희박해졌다. 방법은 무력통일 밖에 없다”며, “무력 통일 후 (중국 본토에서) 2,500만 명을 대만으로 이주시키면 ‘대만 독립’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주장을 편 바 있다.


천쭝옌(陳宗彦) 대만 내정부 정무차관은 리 씨의 주장과 관련해 “리 씨가 국가안전 및 사회 안정에 해를 줄 가능성이 있다”며, 향후 리 씨 입국을 규제하겠다고 밝혔다.



김주혁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3857 의료계까지 손 뻗은 中 스파이... 美 앤더슨 암센터, 中..
권민호 기자
19-04-22
3856 대만 경비정, 돌 던지며 항의하는 中 어선에 섬탄광 응수
하지성 기자
19-04-21
3855 中, 톈안먼 사건 옹호한 반체제 가수 콘서트 중지
권성민 기자
19-04-18
3854 中, 남중국해서 에너지 심해 유정 완성... 주변국 반발 예..
김주혁 기자
19-04-18
3853 두 다리 없는 노인, 19년간 나무 17000 그루 심어... 우공..
권민호 기자
19-04-17
3852 中 上山下鄕 운동 재개?... 3년 내 청년 1,000만명 농촌으..
김주혁 기자
19-04-17
3851 中 당국, ‘트위터’ 사용자 강력 단속. 및 처벌
도현준 기자
19-04-15
3850 대만, ‘무력 통일’ 주장 中 학자 강제 송환
김주혁 기자
19-04-15
3849 베이징서 열흘 새 두 차례 지진... 시민들 ‘대지진 전조..
권성민 기자
19-04-15
3848 中, 인민 사상통제 강화... 공산당원에게 ‘정치적 생일’..
권성민 기자
19-04-14
글쓰기
331,040,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