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국유 호텔도 對美 보복 가세... “美國人 이용자에겐 봉사료 25% 더 받겠다”

한지연 기자  |  2019-05-15
인쇄하기-새창



[SOH] 지난 10일 미국의 대중 수입품(2000억 달러) 관세 인상으로 중국에서 반미(反美) 여론이 확산하는 가운데, 한 국유 호텔그룹이 미국인들에게는 25%의 서비스요금을 더 받겠다고 밝혔다.


15일(현지시간)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 등에 따르면 남부 하이난성에 있는 황마자리 호텔그룹은 미국의 대중 관세 인상 조치와 관련해 “미국인 호텔 이용자에게는 25%의 서비스요금을 추가로 적용하겠다고 공식 웨이보 계정을 통해 밝혔다.


호텔 측은 이러한 방침과 함께 “미국인 방문자들은 질서를 유지하고 갈등을 피하기 위해 우리 호텔의 이용 여부를 잘 결정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황마자리 호텔의 발표는 미국의 관세 인상에 중국 당국이 “결코 물러서지 않겠다”는 강경 입장과 함께 관영 언론을 통해 자국민에게 애국심을 부추기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지난 13일 CCTV는 저녁 메인 뉴스인 신원롄보(新聞聯播)에서 미국의 관세 인상조치에 대해 ‘5천여년간 온갖 비바람을 겪은 중화민족’ 등 자국의 강인함을 운운하며 미국과의 무역전쟁에서 끝까지 싸울 것을 강조했다.


일부 언론과 중국 전문가들은 이러한 선전에 대해, 관세 인상 타격 등으로 지지 기반 약화를 우려하는 시 주석과 당의 불안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고 있다.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3868 알리바바가 개발한 ‘가짜 뉴스 감시 AI’... “온라인 이..
하지성 기자
19-05-17
3867 中 국유 호텔도 對美 보복 가세... “美國人 이용자에겐..
한지연 기자
19-05-15
3866 臺 총통, 자국 매체에 일국양제 홍보 지시한 中 비난
권성민기자
19-05-13
3865 中 ‘아프리카돼지열병’ 홍콩, 베트남으로 확산
하지성 기자
19-05-13
3864 中 신장당국, 위구르인 탄압도 모자라 상호 감시까지?.....
박정진 기자
19-05-05
3863 국경없는기자회 “中 언론환경 지난해보다 한 단계 ↓”
권성민 기자
19-05-04
3862 전 세계 5억명 유저 확보한 ‘틱톡’... 각국의 제재로 성..
이연화 기자
19-05-02
3861 中, 美 인공위성 광대역 도용해 자국 ‘軍’와 ‘사회 감..
한지연 기자
19-05-02
3860 홍콩 법원, ‘우산 혁명’ 활동가들에게 최대 징역 16개월..
이연화 기자
19-05-01
3859 알리바바가 개발한 ‘가짜 뉴스 검색 앱’.... “정부 억..
권성민 기자
19-04-23
글쓰기
333,042,8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