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아식스도 中 ‘신장 면화’ 사용 중단

하지성 기자  |  2021-04-02
인쇄하기-새창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SOH] H&M을 비롯해 나이키, 아디다스 등 글로벌 기업들이 ‘신장(新疆)산 면화’ 사용 중단을 선언해 중국 소비자 불매 운동 대상이 된 가운데, 아식스도 그 대상에 포함됐다.


3월 31일 관찰자망 등에 따르면 중국 신장위구르 자치구의 강제 노동에 우려를 표하며 신장에서 생산한 면화를 사용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H&M 등에 대한 불매 운동이 최근 진행되고 있다.


이에 대해 일본 스포츠 용품 브랜드 아식스의 중국 지사는 웨이보(微博)를 통해 “'하나의 중국' 원칙을 지지하며 신장 면화를 계속 구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아식스 본사(일본 고베)는 지난 28일 긴급 회의를 개최한 뒤 중국 지사의 성명이 회사의 공식 입장과 부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H&M 등과 마찬가지로 신장에서 생산된 면화를 사용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중국 네티즌들은 아식스의 웨이보 계정에 몰려가 비난 댓글을 달았으며, 일부는 아식스 제품을 환불했다고 밝혔다.


아식스의 모델로 활동 중인 중국의 배우 겸 가수 리이펑(李易峰)은 이 업체와의 협력을 즉각 중단한다고 밝혔다. 리이펑은 웨이보에 6천만명의 팔로워를 거느리고 있다.


리 씨는 “조국의 이익은 그 어떤 것보다 중요하며, 조국의 존엄에 대한 침해는 용납할 수 없기 때문에 신장 면화를 구입하는 브랜드와만 협력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중공 정부도 신장 면화 구매 중단 기업들에 대한 적재적 태도로 민중들의 불매 운동을 두둔하고 있다.


중공 외교부는 29일 “신장산 면화 구매 거부는 신장지역 노동자들의 밥그릇을 깨뜨리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해당 기업들을 향해 “중국의 민의에 도전하지 말라”며, “중국의 밥을 먹으면서 중국의 솥을 깨뜨리는 것은 있어선 안 될 일”이라고 말했다.



하지성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4057 中 우한연구소... 코로나19 자연발생 주장 위해 논문 조작
미디어뉴스팀
21-06-01
4056 中 로켓 통제불능... 국제 ‘책임기준’ 미달
김주혁 기자
21-05-28
4055 中 풀 뜯던 소들 날벼락... 낙뢰로 42마리 즉사
권성민 기자
21-05-27
4054 中, 홍콩 교과서 개정... 자유 사상 말살 위해 역사 왜곡
한지연 기자
21-05-25
4053 中 간쑤성 산악마라톤... 악천후 속 강행으로 21명 사망
도현준 기자
21-05-24
4052 이틀 간격으로 흔들린 中 선전 75층 건물... 설계 도면 없..
강주연 기자
21-05-22
4051 中 “알몸 김치 논란에도 韓 수출 급증”
디지털뉴스팀
21-05-19
4050 中 해양 장악 혈안... "우리 허락 없인 동·남중국해 통과..
김주혁 기자
21-05-13
4049 추락 중인 中 로켓 잔해... 정보 비공개로 추락 위치·시..
강주연 기자
21-05-08
4048 시진핑, 세계 인터넷 장악 추진 중... “美 대체할 것”
김주혁 기자
21-05-07
글쓰기
387,794,6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