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共의 역사 뺏기 어디까지?... “발해는 당나라 지방정권”

박정진 기자  |  2021-04-23
인쇄하기-새창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SOH] 중국공산당(이하 중공)의 한국 문화 뺏기가 최근 큰 논란이 된 가운데, 중공이 한국의 고대 국가인 발해(698~926년)를 고대 국가의 한 주(州)로 서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18일 국내 언론에 따르면, 중국 지린(吉林)성의 지린성박물관과 옌볜박물관 등은 발해에 대해 ‘말갈족이 주체가 돼 건립한 당나라 시대의 지방정권'이라고 규정했다.


지린성박물관은 '발해국은 말갈족이 주체가 돼 건립한 당나라 시대의 지방정권'이라면서 '200여년의 민족융합을 거쳐 최종적으로 중화민족 대가정의 일원이 됐다'고 기술했다.


박물관 측은 또 발해에 대해 ‘당나라 문화를 전면적으로 배우는 기초 위에서 비교적 완비된 정치제도를 만들었다’거나 ‘발해 도시는 구조·기능, 건축양식 등이 모두 중원 도시의 복제품’이라고도 주장했다.


발해 유적이 다수 발견되는 옌볜박물관도 지린성박물관과 마찬가지로 발해를 ‘말갈족이 세운 국가’로 규정했고, 발해 건국자인 대조영을 ‘말갈족 수령’ 등으로 표현했다.


또 '당나라가 762년 조서를 내려 발해를 나라로 인정하고 이듬해 대흠무를 발해국왕으로 책봉했다'는 내용도 있다.


발해에 대한 이러한 역사 왜곡 내용은 중국 포털 바이두 백과사전에서도 쉽게 찾을 수 있다.


중공의 이러한 주장은 발해가 고구려 유민에 의해 고구려 땅에 건국됐다는 한국의 입장과는 정반대다.


이에 대해 한국 학계에서는 당나라가 발해를 인정한 것은 자국의 필요에 따른 명목상 행위이며, 이를 계기로 발해가 비로소 나라가 된 것처럼 주장하는 것은 당시 상황에 대한 '이해 부족'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임상선 동북아역사재단 연구위원은 “발해가 멸망 후 중화민족의 일원이 되었다는 것은 현재 중국 국민이 1,000년 전부터 존재했다는 것”이라면서, “중화민족은 사실상 청나라가 망하고 중화민국이 건국되는 와중에 한족이 만든 개념이다”라고 비판했다.


중공의 한국사 왜곡은 이 뿐만이 아니다.


중국 문화재당국인 국가문물국은 지난 18일 홈페이지에 발해의 건국지점인 동모산의 위치로 추정되는 지린성 옌볜 조선족자치주 투먼시 마반촌 산성 유적지를 ‘2020년 중국 10대 고고학 발견’에 포함시켜 게재했다.


발해 건국지점을 중국 고고학 발견에 포함시켜 발해가 중국 역사라는 당위성을 강화한 것이다.


이밖에도 중공은 ‘만리장성이 동북 3성과 한반도까지 이어졌다’며 고대사 범위 확대를 시도하거나, 일제시기 만주지역 독립운동을 자국 역사로 편입해 공산당 투쟁사 위주로 정리하는 등 한국 역사 침탈을 계속 진행하고 있다.



박정진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4057 中 우한연구소... 코로나19 자연발생 주장 위해 논문 조작
미디어뉴스팀
21-06-01
4056 中 로켓 통제불능... 국제 ‘책임기준’ 미달
김주혁 기자
21-05-28
4055 中 풀 뜯던 소들 날벼락... 낙뢰로 42마리 즉사
권성민 기자
21-05-27
4054 中, 홍콩 교과서 개정... 자유 사상 말살 위해 역사 왜곡
한지연 기자
21-05-25
4053 中 간쑤성 산악마라톤... 악천후 속 강행으로 21명 사망
도현준 기자
21-05-24
4052 이틀 간격으로 흔들린 中 선전 75층 건물... 설계 도면 없..
강주연 기자
21-05-22
4051 中 “알몸 김치 논란에도 韓 수출 급증”
디지털뉴스팀
21-05-19
4050 中 해양 장악 혈안... "우리 허락 없인 동·남중국해 통과..
김주혁 기자
21-05-13
4049 추락 중인 中 로켓 잔해... 정보 비공개로 추락 위치·시..
강주연 기자
21-05-08
4048 시진핑, 세계 인터넷 장악 추진 중... “美 대체할 것”
김주혁 기자
21-05-07
글쓰기
387,794,6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