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親中만 참석한 평화 제전... 시작부터 '썰렁'

디지털뉴스팀  |  2022-02-05
인쇄하기-새창

[SOH] 중국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4일 개막식과 함께 시작됐지만 미국 등 여러 나라의 ‘외교 보이콧’으로 일부 ‘친(親)중 국가 정상급만 참석하는 썰렁한 모습이 연출됐다.


4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개막식에 참석한 외국 대통령이나 총리, 국왕 등 국가 정상은 18명이며,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등 국제기구 수장까지 포함하면 정상급 인사는 20여 명이다. 


국가 정상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비롯해 동유럽, 중동, 중앙아시아 등 대부분 친중 국가 인사다. 박병석 국회의장 등 정계 요인으로 확대해도 각국에서 온 개막식 주요 참석자는 32명에 불과하다.


주요 7개국(G7) 정상은 모두 불참했고, 주요 20개국(G20) 중에서는 러시아와 아르헨티나 대통령만 참석했다. 


중동에서는 쿠데타로 집권한 압둘팟타흐 시시 이집트 대통령을 비롯해 사우디아라비아의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 등 조 바이든 미 행정부가 인권 탄압을 비판해온 국가의 지도자들이 주로 참석했다. 


미국 CNN 방송은 3일(현지시간)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는 대표단을 보낸 국가들 가운데 절반 이상이 ‘권위주의 국가’”라고 지적했다.


미국 등 서방 국가 상당수가 중국의 신장위구르 지역 소수민족 인권탄압 문제 등을 이유로 정부 고위 대표단을 파견하지 않는 ‘외교적 보이콧’을 선택했다.


미국이 주도한 외교적 보이콧에는 외교안보 기밀 정보동맹 ‘파이브 아이스(Five Eyes)’ 회원국인 영국, 호주, 캐나다와 4자 협력체 쿼드(Quad) 회원국인 일본, 인도 등 주요 안보 동맹국이 가세했다. 


특히 인도는, 중국이 2020년 6월 국경분쟁 유혈사태 당시 부상을 입은 중국 군인을 올림픽 성화 봉송 주자로 참여시킨 것을 이유로 개막식을 하루 앞두고 외교적 보이콧에 동참했다. 유혈 충돌 당시 인도 측에선 군인 20여 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밖에 동계올림픽을 중시하는 노르웨이와 스웨덴 왕실, 독일, 오스트리아, 스위스 등의 정부 고위 관계자들도 베이징올림픽 개막식에 불참했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4176 탄압으로 홍콩 떠난 언론인들... 해외서 뉴스 플랫폼 설립
하지성 기자
22-05-12
4175 홍콩 민주 탄압 1인자, 행정장관 당선
한상진 기자
22-05-09
4174 상하이 봉쇄 계속?... 6월 대입시험, 한 달 연기
디지털뉴스팀
22-05-07
4173 홍콩 언론자유지수 추락... 80위→148위
강주연 기자
22-05-05
4172 봉쇄 중인 상하이 아파트서 한국인 男 사망
디지털뉴스팀
22-05-04
4171 티베트 인권단체 “中 탄압, 우리의 근본 없애려는 것”
디지털뉴스팀
22-05-02
4170 美 어린이 잡지에 동북공정 지도 수록
디지털뉴스팀
22-04-26
4169 中, 해외서도 위구르 탄압... 일부 국가, 위구르인 송환....
디지털뉴스팀
22-04-26
4168 中 전염병 전문가, 방역 정책 지적... “제로 코로나로 ....
한상진 기자
22-04-21
4167 中 동방항공, 추락 여객기 기종 운항 재개... 사고 원인....
디지털뉴스팀
22-04-19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19,822,056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