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대만, “‘하나의 중국’ 요구 수용한 해외 항공사들에 불이익 조치할 것”

하지성 기자  |  2018-08-08
인쇄하기-새창



▲ Air Canada 홈페이지 캡처


[SOH] 중국이 요구한 ‘하나의 중국’ 관련 조치를 수용한 해외 항공사들에 대해 대만 정부가 ‘불이익 조치’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5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은 익명을 요구한 대만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대만 정부는 중국에 취항하는 44개 해외 항공사가 중국이 요구한 ‘대만 표기 수정’을 수용한 데 대해 ‘불이익 조치’ 관련 대책을 교통부 차원에서 논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논의 중인 ‘불이익 조치’ 사항에는 여객기와 공항을 이어주는 탑승교 사용 금지, 이·착륙 시간 변경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해외 항공사들의 ‘대만 표기 수정’ 수용은 앞서 중국 민항총국(CAAC)이 지난 4월 자국에 취항하는 외국 항공사들에게 ‘하나의 중국’ 원칙을 앞세워, 대만·홍콩·마카오를 중국과 별개 국가로 표기하지 말 것을 요구한 데 따른 것이다.


당시 CAAC는 전 세계 44개 항공사에 공문을 보내 대만, 홍콩, 마카오가 중국과 별개 국가인 것처럼 인식될 수 있는 홈페이지 및 홍보 자료상의 표현들을 중국의 요구대로 수정할 것을 주장한 바 있다.


이에 대해 호주 콴타스, 에어캐나다, 에어인디아 등 상당수 항공사들은 이미 홈페이지상 명칭 변경을 완료했지만, 미국 항공사들은 백악관의 입장을 관망해오다 뒤늦게 수정을 마쳤다.


앞서 미국 백악관은 5월 초 성명을 통해, 중국의 요구는 “전체주의적 난센스"라고 비난하며, 유나이티드에어라인, 아메리카에어라인, 델타 항공 등 자국 항공사들에게 수정을 거부하라고 밝힌 바 있다. (사진: Air Canada 홈페이지 캡처)



하지성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860 대만 총통, 중남미 순방 길에 美 경유
하지성 기자
18-08-14
859 러시아 매체 “중앙아시아 부패 증가”... 一帯一路..
김주혁 기자
18-08-09
858 대만, “‘하나의 중국’ 요구 수용한 해외 항공사들에 불..
하지성 기자
18-08-08
857 펄펄 끓는 日... 7월 '온열질환 사망자 116명'
한지연 기자
18-08-07
856 ‘불의 고리’ 인도네시아 롬복섬서 1주 만에 다시 강진....
박정진 기자
18-08-07
855 선진국 재활용 쓰레기 몰리는 아시아... 우리도 “No”
한지연 기자
18-08-06
854 말 많고 탈 많은 中 일대일로... 올 상반기 투자 규모 감..
하지성 기자
18-07-31
853 인도네시아 유명 관광지서 6.4 강진
한지연 기자
18-07-29
852 부유하지 않아도 남에게 베풀 수 있는 ‘7가지’
최선 기자
18-07-29
851 美 캘리포니아산 와인에서 日 방사능 물질 검출... 왜?
한지연 기자
18-07-24
글쓰기
312,226,0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