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SOH 산책] 유럽 교회들의 몰락... 과학에 밀려난 종교

디지털뉴스팀  |  2022-06-09
인쇄하기-새창

[SOH] 교회가 없는 유럽의 풍경은 상상하기 어렵다. 좀 과장해서 말하자면 유럽에선 500년도 안 된 교회는 오래됐다고 치지도 않는다.

오랜 전통을 가진 교회들은 유럽의 도시 경관을 더욱 고풍스럽게 만든다. 하지만 오늘날 유럽의 이러한 교회들은 점차 해결하기 어려운 무거운 짐이 되어 가고 있다. 유지하자니 보수비가 너무 많이 들고, 방치하자니 도시 미관과 안전을 해치는 흉물이 되니 말이다.

유럽에서 이런 문제가 생긴 것은 신자가 대폭 줄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는 단순한 교회의 존폐 문제가 아니다.

이를 분석한 미국 일간지 ‘USA투데이’는 “유럽에서 교회가 죽어가고 있다”며 “더 이상 유럽을 기독교 국가라고 말하기 어려워졌다”고 진단했다.

■ 유럽의 상징에서 골칫거리로

유럽에선 워낙 오래된 교회가 많다 보니 웬만해선 보호 대상인 유적지로 지정되지 못한다. 많은 교회는 전적으로 교인들의 헌금에 의지한다.

그런데 교회의 예배 참석자가 고작 노인들 3~40명뿐인 교회가 수두룩하다. 인구가 적은 시골에선 문제가 더 심각하다.

대부분의 역사적인 교회 건축물들은 50년마다 대대적인 복원 공사가 필요하다. 이 비용을 감당할 수 없게 된 유럽의 교단들은 교회 건물을 잇따라 민간에 내놓고 있다.

실제로 온라인에는 부동산 중개업소의 매물로 올라온 교회가 수두룩하다. “성스러운 교회를 거주지로 개조하면 천국을 경험할 수 있다”며 매입을 부추기는 광고도 적지 않다.

매각된 교회는 서점, 카페, 레스토랑, 아파트, 호텔, 유치원, 극장, 박물관 등 다양한 용도로 사용되지만 때론 나이트클럽이나 스트립바 등 매우 불경한 장소로 변하기도 한다.

이는 독실한 신자들의 비난을 감수하지 않을 수 없을 만큼 유럽의 많은 교회가 다급한 처지임을 시사한다.

영국의 성공회 교회는 약 1만6000개 정도 된다. 이 중 4분의 3이 일종의 문화재인 역사적 건물이다. 

하지만 영국 성공회는 지금 큰 위기를 맞고 있다. 교회의 4분의 1 이상이 일요일 예배 참여자가 20명도 안 된다. 이미 1980년대부터 30년 동안 약 9000개의 교회가 문을 닫았다.

이런 가운데 스코틀랜드 에든버러에 있는 한 루터 교회는 프랑켄슈타인이라는 술집으로 바뀌었고, 브리스톨에 있는 세인트폴 교회는 서커스 훈련 학교가 새 주인이 됐다. 교회의 높은 천장이 서커스 연습에 제격이었던 것...

맨체스터 북쪽의 작은 도시 클리데로의 한 감리교회는 놀랍게도 이슬람 사원이 됐다. 하지만 영국에선 아직도 1600개 교회가 교인이 없어 추가적인 폐쇄나 판매가 불가피하다.

오죽하면 지금 영국은 미국 남부의 침례교단으로부터 선교 대상지로 지정되어 있다. 미국 남부교회의 영향을 받는 우리나라의 개신교들도 영국 선교에 공을 들이고 있다. 

한때 세계 선교의 중심지였던 영국의 위상을 생각하면 정말 격세지감이다.

프랑스에는 15000개의 역사적 교회가 있다. 하지만 신자 급감으로 정부 보조금으로 버텨나가고 있다. 주일 미사에 참여하는 카톨릭 신자들은 10명 중 1명이다. 

따라서 프랑스도 교회를 철거하거나 팔아야 하는 한계점에 서 있다. 그럴 경우 당장 5분의 1인 3000개가 그 대상이 된다.

독일 역시 신·구교할 것 없이 위기다. 지난 20년간 카톨릭 성당은 500개 이상이 문을 닫았다.

이 중 5분의 1은 철거됐고 3분의 2는 미술관, 카페, 펍(Pub)을 운영하는 업체에 필렸다. 이로 인해 성직자는 물론 교회 관련 직원의 40%가 해고됐다.

개신교도 340개 이상이 폐쇄됐는데, 함부르크의 교회는 이슬람 센터가 됐다,

2만 개 이상의 교회가 있는 이탈리아에서는 적어도 1000개의 교회가 방치되면서 폐허로 변하고 있다. 

로마의 한 중세 성당은 그나마 주인을 새로 맞았지만, ‘사크로 에 프로파노(Sacro e Profano)’ 즉 ‘신성하면서 불경한’이라는 이름의 레스토랑이 들어섰다.

보수적인 카톨릭 국가인 스페인은 신자의 4분의 1만이 미사에 참석하면서 교회들이 스케이트보드장이나 술집, 나이트클럽으로 개조되고 있고, 체코는 프라하의 800년 된 성 미카엘 성당을 스트립쇼 업체에 팔아 큰 충격을 주었다.

이처럼 유럽 국가들의 사정은 비슷하지만 가장 심각한 나라는 네덜란드다.

암스테르담의 유서 깊은 한 교회는 나이트클럽 겸 공연장으로 바뀌어 마존나가 공연했고, 13세기 도미니코 수도회가 지은 성장은 서점으로 바뀌었으며 , 고색창연한 수도원들은 매각 후 호텔과 대학으로 탈바꿈됐다.

이렇게 네덜란드에선 지난 10년간 카톨릭교회 1600개 중 3분의 2가 문을 닫았고, 개신교 고회도 약 700개가 철거나 매각을 앞두고 있다.

1950년대만 해도 신자의 90%가 예배에 참석했지만, 지금은 5%도 되지 않으니 교회 재정이 버티기 어렵게 된 것이다.

교회는 남아돌지만 사제 지망생 급감으로 미사나 예배를 이끌 성직자가 부족한 것도 우럽 교회가 안고 있는 고민이다.

프랑스는 정원이 채워지지 않자 아프리카 식민지 출신의 사제들에게 미사를 맡기고 있다. 그 수는 전체 11500명의 성직자 중 5분의 1이나 된다.

영국 역시 과거 자신의 식민지였던 스리랑카, 인도, 남아공 등지에서 성직자를 수입하고 있다. 스위스도 인도 남부 캐랄라주 출신의 사제가 많이 들어와 있다.

전통적인 카톨릭 국가인 이탈리아에서는 본당의 최대 40%가 동유럽과 아시아 출신의 성직자에 의해 운영되고 있다.

만성적인 사제 부족을 겪고 있는 독일에선 “교회는 사제가 있는 곳에서만 존재한다”는 그간의 교회법을 벗어나 점차 평신도에게 미사 집전을 맡기는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 

■ 가정 파괴, 무신론 증가로 쇠퇴 가속

한 때 “유럽인은 곧 기독교인”이라는 등식이 있었던 유럽에서 왜 기독교가 급속히 쇠퇴하는지를 이해하는 것은 쉽지 않다.

서구의 기독교 국가들은 이에 대해 각종 이유를 들고 있다. 먼저 ‘출산률 저하’다. 

이는 높은 출산율로 우럽에서 교세를 유지하고 있는 동방정교회와 이슬람을 보면 확연히 비교된다. 교세를 지탱해 줄 인구 베이스 자체가 무너진 것이다. 

여기에 오랜 세월 기독교 가치관이 퇴보하면서 급증한 이혼율도 또 다른 원인이다. 

주일이면 다함께 교회로 향하던 유럽의 전통적인 가족이 해체되면서 소위 모태신앙도 더는 기대하기 힘들어졌다.

사람들은 안전하고 편안하며 예측 가능한 환경에서 자라면 훨씬 덜 종교적이 된다고 한다,

서유럽은 2차 대전 이후 평화와 함께 경제적인 부를 누려왔다. 이는 종교의 효용성이 떨어지는 환경이라고 할 수 있다.

달라진 국가의 역할 변화도 기독교 쇠퇴의 중요한 요인이다.

고소득 국가일수록, 그리고 복지국가일수록 그 나라의 종교성은 약화된다는 게 연구 결과다.

교회는 한때 국민 복지의 일부분을 담당했지만 국가가 모든 것을 전담하면서 교회로 사람이 몰릴 이유가 줄었다는 것.

그 외 △진리로서의 성경에 의문을 제기하게 만드는 과학의 발달과 △일반인들의 높아진 교육 수준, △종교에 대한 신뢰도를 떨어뜨리는 잇따른 성추문 스캔들 △교회 대신 야외로 향하게 하는 주 5일제 정착도 한 이유로 꼽힌다.

어떤 이유가 됐던 향후 유럽에서 기독교가 예전과 같은 명성을 되찾기는 어려울 것 같다. 젊은층들의 신앙 이탈이 심하기 때문이다.

16세~29세 연령을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 결과, 교회 출석은커녕 다수가 아예 신의 존재 자체를 믿지 않고 있다.

체코의 91%를 비롯, 대부분의 유럽 국가에서 젊은층은 60% 이상이 “무교”라고 답했고 이 추세는 점점 더 빨라지고 있다.

종교가 자신들의 생활에 중요한가를 묻는 또 다른 조사에서도 유럽의 젊은층은 단 21%만이 “그렇다”고 답했다.

영국의 종교사회학 교수인 스테판 블리번트는 이에 대해 “유럽에서 기독교는 100년 내로 사라질 것”이라는 암울한 전망을 내놨다 / 지식 브런치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638 [古中文化] 상선약수(上善若水)
디지털뉴스팀
24-06-13
1637 [SOH Info] 기후 공포 부추기는 유엔 수장의 망언
디지털뉴스팀
24-06-13
1636 [SOH 산책] 중국인들은 이 점을 파악했을까?
문화부
24-06-12
1635 [미스터리 TV] 최근 남극에서 발견된 '인공 비밀기지'
미디어뉴스팀
24-06-11
1634 [古中文化] 구화산 스님의 자비
문화부
24-06-10
1633 [TV 뉴스] EU, 中 전기차 관세 인상... 수출량 4분의 1....
미디어뉴스팀
24-06-06
1632 [미스터리 TV] '득'보다 '실' 우려되는 AI... 인류 생존....
미디어뉴스팀
24-06-05
1631 [SOH 산책] 지록위마(指鹿爲馬)
디지털뉴스팀
24-06-05
1630 [미스터리 TV] 버뮤다 심해에서 발견된 초고대 문명과 ....
미디어뉴스팀
24-06-03
1629 [미스터리 TV] 진화론을 뒤엎는 초고대 유물들
미디어뉴스팀
24-05-28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31,710,765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