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신비한 그 곳 ‘샹그릴라’
이름 : 성관해 기자
2018-12-03



[SOH] 중국 운남성 해발 3,300m 높이에 위치한 상그릴라. 이곳은 원래 中甸(중전, 쭝디엔)으로 불렸으나 중국 정부가 관광객 유치를 위해 상그릴라로 바꿨다.


이곳은 운남에서 티벳으로 통하는 유일한 관문이다. 회족(回族, 후이주), 납서족(納西族, 나시주), 보미족(普米族, 푸미주) 등 10여 개 소수민족이 살아가고 있으나 장족(藏族, 티벳족)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해 티벳과 같은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신비한 유토피아적인 이미지로 대표되는 ‘샹그릴라’는 1933년, 영국의 소설가 James Hilton(1900-1954)가 자신의 장편소설 ‘잃어버린 지평선’을 통해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소설에 따르면 영국의 외교관과 동료 3명이 비행기를 타고 가던 중, 연료가 떨어져서 중국 서남부의 눈 덮인 산악지대에 불시착하게 되고 그들은 장족(藏族, 쟝주)노인의 도움을 받아 구조된다.


샹그릴라는 물질문명과 각박한 도시생활에 지친 현대인들에게 세상의 오염에서 벗어나 자연과 함께 휴식하며, 숨쉴 수 있는 안식처의 대명사다. 



 








 


 


 



 


 


 







성관해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75 신비한 그 곳 ‘샹그릴라’
성관해 기자
18-12-03
74 온 세상을 새하얗게 물들인 올 겨울 첫..
최선 기자
18-11-25
73 고요한 가을이 깃든 밀양 ‘위양지’
성관해 기자
18-11-12
72 마이산의 가을
성관해 기자
18-11-03
71 양수리 가을꽃
성관해 기자
18-10-22
70 내몽고 후룬베이얼의 가을
최선 기자
18-10-07
69 자연이 그려낸 거대한 수채화... 홍토..
성관해 기자
18-09-29
68 가을 화경(畵境)
최선 기자
18-09-20
67 가을이 오는 8월의 풍경
최선 기자
18-08-27
66 폭염 속 ‘시원한 추억’이 될 이색 풍..
최선 기자
18-08-03
65 서울광장에서 신나는 물놀이 즐겨 봐요..
최선 기자
18-07-27
64 [포토 여행] 연꼿향 가득한 덕진공원
최선 기자
18-07-09
글쓰기
322,210,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