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포토여행] 月
이름 : 성관해 기자
2021-02-11



만월(滿月)


글 : 김동리(金東里,1913-1950)


나는 지금 보름달 아래 서 있다.


한(恨) 깊은 사람들은 그믐달을 좋아하고, 꿈 많은 사람들은 초승달을 사랑하지만, 보름달은 뭐 싱겁고 평범한 사람들에게나 맞는다던가?


한이 깊은 사람, 꿈이 많은 사람도 적지 않겠지만, 그보다는 아무래도 싱겁고 평범한 사람이 더 흔할 게고, 그래서 그런지 보름달을 좋아하는 사람이 더 많은 것 같다. 그리고 나도 물론 그 중의 한 사람이다. 나는 아직까지, 내 자신이 싱겁고 평범한 사람인지 아닌지를 잘 모른다.


그러나 보름달을 좋아하는 사람이란 예외 없이 싱겁고 평범하게 마련이라면, 나는 내가 그렇게 싱겁고 평범한 사람이 되어도 할 수 없다.


내가 가진 새벽달의 기억은 언제나 한기(寒氣)와 더불어 온다. 나는 어려서 과식(過食)을 하는 버릇이 있었기 때문에, 내가 그 하얗게 깔린 서릿발을 밟고 새벽달을 쳐다보는 것은, 의레 옷매무시도 허술한 채 변소 걸음을 할 때였다.


그리고 그럴 때 바라보는 새벽달은, 내가 맨발로 밟고 있는 서릿발보다도 더 차고 날카롭게 내 가슴에 와 닿곤 했었다. 따라서 그것은 나에게 있어 달의 일종이라기보다는 서슬 푸른 비수나, 심장에 닿은 얼음조각에 가까웠다고나 할까?


게다가 나는 잠이 많아서 내가 새벽달을 볼 수 있는 것은 언제나 선잠이 깨었을 때다. 이것도 내가 새벽달을 사귀기 어려워하는 조건의 하나일 것이다.


새벽달보다는 초승달이 나에게는 한결 더 친할 수 있다. 개나리꽃, 복숭아꽃, 살구꽃, 벚꽃 등이 어울어질 무렵의 초승달이나 으스름달이란, 그 연연하고 맑은 봄밤의 혼령 같은 것이라고나 할까.


소식(蘇軾·송나라 대표 시인)의, “봄 저녁 한 시각은 천 냥에 값하나니, 꽃에는 맑은 향기, 달에는 그늘“이라고 한 시구(詩句) 그대로다. 어느 것이 달빛인지 어느 것이 꽃빛인지 분간할 수도 없이 서로 어리고 서려 있는 봄밤의 정취란, 참으로 흘러가는 생명이 한(恨)스러움을 느끼게 할 뿐이다.


그러나 그렇단들 초승달로 보름달을 겨룰 수 있으랴? 그것은 안 되리라. 마침 어우러져 피어 있는 개나리꽃, 복숭아꽃, 벚꽃들이 아니라면, 그 연한 빛깔과 맑은 향기가 아니라면, 그 보드라운 숨결 같은 미풍이 아니라면, 초승달 혼자서야 무슨 그리 위력을 나타낼 수 있으라? 그렇다면 이미 여건(與件) 여하(如何)에 따라 좌우되는 초등달이 아닌가?


보름달은 이와 달라 벚꽃, 살구꽃이 어울어진 봄밤이나, 녹음(綠蔭)과 물로 덮인 여름밤이나, 만산(萬山)에 수를 놓은 가을밤이나, 천지가 눈에 싸인 겨울밤이나 그 어느 때고 그 어디서고 거의 여건을 타지 않는다. 아무것도 따로 마련된 것이 없어도 된다.


산이면 산, 들이면 들, 물이면 물, 수풀이면 수풀, 무엇이든 있는 그대로로 족하다. 산도 물도 수풀도 없는 사막이라도 좋다. 머리 위에 보름달만 있으면 언제 어디서고 세상은 충분히 아름답고 황홀하고 슬프고 유감(有感)한 것이다.


보름밤은 온밤 있어 또한 좋다. 초승달은 저녁에만, 그믐달은 새벽에만 잠깐씩 비치다 말지만, 보름달은 저녁부터 아침까지 우리로 하여금 온밤을 누릴 수 있게 한다.


이렇게 보름달은 온밤을 꼭차게 지켜줄 뿐 아니라, 제 자신 한쪽 귀도 떨어지지 않고, 한쪽 모서리도 이울지 않은 꽉찬 얼굴인 것이다.


어떤 이는 말하기를, 좋은 시간은 짧을수록 값지며, 덜 찬 것은 더 차기을 앞에 두었으니 더욱 귀하지 않으냐고 하지만, 필경 이것은 말의 유희(游戱)에 지나지 않는다. 행운이 비운을 낳고 비운이 행운을 낳는다고 해서,행운보다 비운을 원할 사람이 있을까?


나는 초승달이나 그믐달같이 불완전한 것, 단편적(斷片적)인 것, 나아가서는 첨단적이며 야박한 것 따위들에 만족할 수는 없다.


나는 보름달의 꽉차고 온전한 둥근 얼굴에서 고전적인 완전미와 조화적인 충족감을 느끼게 된다. 


나는 예술에 있어서도 불완전하며 단편적이며 말초적인 것을 높이 사지 않는다. 그것이 설령 기발하고 예리할지라도, 시간과 공간을 초월한 완전성과, 거기서 빚어지는 무게와 높이와 깊이와 넓이에 견줄 수는 없으리라.


사람에 있어서도 그렇지 않을까? 보름달같이 꽉차고 온전히 둥근 눈의 소유자를 나는 좋아한다. 흰자위가 많고 동자가 뱅뱅 도는 사람을 대할 때, 나는 절로 내 마음을 무장(武裝)하게 된다.


보름달같이 맑고 둥근 눈동자가 눈 한가운데 그득하게 자리잡고 있는 사람, 누구를 바라볼 때나 무슨 물건을 살필 때, 눈동자를 자꾸 굴리거나 시선이 자꾸 옆으로 비껴지지 않고, 아무런 사심(邪心)도 편견도 없이 정면(正面)을 지그시 바라보는 사람, 기발하기보다는 정대(正大)한 사람, 나는 이러한 사람을 깊이 믿으며 존경하는 것이다.


보름달은 지금 바야흐로 하늘 가운데 와 있다.


천심(天心)에서 서쪽으로 기울어지는 시간은 더욱 길며 여유있게 느껴지는 것이 또한 보름달의 미덕이기도 하다.


나는 여기서 다릿목 정자까지 거닐며 많은 시간을 보름달과 사귀고자 한다.



성관해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76 [포토여행] 경복궁 산책
성관해 기자
21-11-19
175 [포토여행] 秋景
성관해 기자
21-11-08
174 [포토여행] 가을 연지
성관해 기자
21-11-06
173 [포토여행] 해바라기
성관해 기자
21-10-23
172 [포토여행] 석류
성관해 기자
21-10-16
171 [포토여행] 코스모스
성관해 기자
21-09-28
170 [포토여행] 나비
성관해 기자
21-09-15
169 [포토여행] 초원의 빛
성관해 기자
21-09-04
168 [포토여행] 蓮池
성관해 기자
21-08-27
167 [포토여행] Color of Sand
성관해 기자
21-08-08
166 [포토여행] 도고 벽화마을
성관해 기자
21-07-25
165 [포토여행] 별 헤는 밤
성관해 기자
21-07-07
글쓰기
387,385,6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