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한국 ≠ 마약청정국... 5년 간 유입 급증

디지털뉴스팀  |  2022-10-01
인쇄하기-새창

[SOH] 최근 국내로 유입되는 마약이 급증하면서 한국도 더 이상 마약 안전지대가 아니게 됐다.

9월 18일 관세청이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제출한 ‘2017~2021년 마약 밀수 단속 현황’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적발된 마약류 밀수량은 2264㎏으로 집계됐다. 총 적발 건수는 3499건, 적발 금액은 2조 2496억원에 달했다.

마약 밀수량은 2017년만 해도 69㎏이었지만 코로나19 방역 조치가 완화되기 시작한 지난해 1272㎏으로 급증했다. 한 해 적발된 물량이 1t을 넘은 건 처음이다. 밀수 적발 금액도 2017년 880억원에서 지난해 4499억원으로 5배를 넘어섰다.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적발된 마약류를 보면 필로폰 밀수량이 총 1008㎏으로 가장 많았고 코카인이 640㎏으로 그 뒤를 이었다. 이는 1회 투약분(0.01g) 기준으로 약 6399만6500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같은 기간 신종 마약(필로폰을 제외한 항정신성 의약품·임시 마약류) 밀수량도 총 234㎏에 달했다. 이 품목도 2019년 44㎏에서 2020년 21㎏, 지난해 143㎏ 등 해마다 급증하는 추세다.

이밖에 성범죄에 악용되는 GHB(일명 ‘물뽕’)도 지난 한 해 적발량이 29㎏에 달했다.

한편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는 최근 ‘온라인 마약류 유통에 대한 합동 점검’을 통해 불법 판매 게시글 4천124건을 적발했다. / 금강일보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003 대법원, 미성년 자녀 둔 성전환자 성별 정정 허용... 교....
디지털뉴스팀
22-11-29
1002 의료계 조력존엄사 반대... “생명 경시, 자살률 증가”(1)..
이연화 기자
22-11-29
1001 세월호 지원금 상당액 親北 활동에 사용
한지연 기자
22-11-24
1000 2022 개정 교육과정, 논란 내용 일부 수정... 시민단체 ....
디지털뉴스팀
22-11-23
999 현직 가톨릭 신부들 尹 대통령 저주... “전용기 추락하길”..
디지털뉴스팀
22-11-15
998 제주, 中 교사 단체... "동성애 교육 옹호"
디지털뉴스팀
22-11-12
997 30여 시민단체, 2022 개정 교육과정 폐기 촉구... “아이....
디지털뉴스팀
22-11-11
996 10일부터 ‘모바일 주민등록증’ 서비스 시행
이연화 기자
22-11-10
995 韓 10대 마약사범 매년 증가... 예방교육은 미비
디지털뉴스팀
22-11-05
994 '서울대 시진핑 자료실 폐쇄' 촉구 기자회견... “역사의....
디지털뉴스팀
22-11-04
글쓰기
405,430,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