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매일 도서관 들러 책 보던 ‘폐지 할아버지’

편집부  |  2017-06-16
인쇄하기-새창



[SOH] 생활 형편이 어려워 폐지를 주우러 다니면서도 매일 공공도서관에 들러 책과 신문을 읽었던 한 할아버지의 이야기가 알려졌다.


이 이야기의 주인공은 중국 저장성에 살았던 77세 노인 한저우(Hanzghou)씨다.


지난 1월 10일(현지시간) 중국 매체 CGTN에 따르면 한저우씨는 폐지를 주워 생활을 꾸려야 할 만큼 생활이 궁핍했지만, 80세가 다 되어가는 나이에도 책 읽기를 즐기는 등 학구열이 높았다.


그런 한 씨에게는 힘겨운 일상속에서도 매일 인근의 공공도서관에 가서 책과 신문 등을 읽는 것이 큰 낙이자 즐거움이었다.


한 씨가 다니던 도서관에서 그를 자주 봤던 도서관 이용자들은 “그는 책을 읽기 전에 꼭 손을 씻었다”며, “책을 대하는 자세가 남달랐다”고 말했다.


밝혀진 데 따르면 한 씨는 어려운 생활 속에서도 매월 정부에서 받는 기초연금 5천 위안(한화 약 86만원)을 꼬박꼬박 모아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에게 기부하기도 했다.


공공도서관 관계자는 “책에 대한 열정이 젊은이 못지않은 할아버지”였다며, “모든 사람에게 귀감이 되는 어른”이었다고 회상했다.


한저우 씨는 안타깝게도 얼마 전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도서관 측은 ‘그의 학구열과 선행을 기리기 위해 동상을 세울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 CGTN 캡처)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3590 中, ‘대만산 농산물 원산지’ 표기도 ‘하나의 중국’ 강..
한지연 기자
18-01-16
3589 中 당국, ‘티베트·홍콩·대만’ 국가로 표기한 해외 기..
한지연 기자
18-01-14
3588 스모그 탈출 위해 몸부림치는 中... 그린피스 “더 많은..
박정진 기자
18-01-12
3587 中 지하 핵대피소, 베이징 국립공원에 위치
권성민 기자
18-01-11
3586 中 난징시 등 부동산 억제책 일부 철폐
권성민 기자
18-01-10
3585 英 기밀해제 문건 ‘中 톈안먼사태 사망자 1만명’ 주장....
권성민 기자
18-01-08
3584 中, 세계 테러 조직에 最多 무기 판매
김주혁 기자
18-01-08
3583 中 법원이 '성탄절'에 바쁜 이유
박정진 기자
18-01-05
3582 티베트 다큐 제작자, 지난달 美 망명
한지연 기자
18-01-04
3581 티베트서 152번째 분신 사망자 발생
권성민 기자
18-01-03
글쓰기
295,157,2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