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매일 도서관 들러 책 보던 ‘폐지 할아버지’

편집부  |  2017-06-16
인쇄하기-새창



[SOH] 생활 형편이 어려워 폐지를 주우러 다니면서도 매일 공공도서관에 들러 책과 신문을 읽었던 한 할아버지의 이야기가 알려졌다.


이 이야기의 주인공은 중국 저장성에 살았던 77세 노인 한저우(Hanzghou)씨다.


지난 1월 10일(현지시간) 중국 매체 CGTN에 따르면 한저우씨는 폐지를 주워 생활을 꾸려야 할 만큼 생활이 궁핍했지만, 80세가 다 되어가는 나이에도 책 읽기를 즐기는 등 학구열이 높았다.


그런 한 씨에게는 힘겨운 일상속에서도 매일 인근의 공공도서관에 가서 책과 신문 등을 읽는 것이 큰 낙이자 즐거움이었다.


한 씨가 다니던 도서관에서 그를 자주 봤던 도서관 이용자들은 “그는 책을 읽기 전에 꼭 손을 씻었다”며, “책을 대하는 자세가 남달랐다”고 말했다.


밝혀진 데 따르면 한 씨는 어려운 생활 속에서도 매월 정부에서 받는 기초연금 5천 위안(한화 약 86만원)을 꼬박꼬박 모아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에게 기부하기도 했다.


공공도서관 관계자는 “책에 대한 열정이 젊은이 못지않은 할아버지”였다며, “모든 사람에게 귀감이 되는 어른”이었다고 회상했다.


한저우 씨는 안타깝게도 얼마 전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도서관 측은 ‘그의 학구열과 선행을 기리기 위해 동상을 세울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 CGTN 캡처)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3467 中 쓰촨성서 산사태... 140여명 매몰
편집부
17-06-24
3466 광활한 논밭 위에 펼쳐진 그림들... 선양 ‘논밭 예술’..
편집부
17-06-20
3465 中 하도급 공장의 노동 착취 문제로 '이방카에 대한 비난..
편집부
17-06-20
3464 中 카드뮴 쌀 대거 유통... 중금속 오염으로 죽어가는 제..
편집부
17-06-19
3463 [영상] 사육사 퇴근 막는 귀여운 판다들...“우리랑 더 놀..
편집부
17-06-17
3462 짝퉁이라면 없는 게 없는 中, 대입 시험 합격자 발표 앞두..
편집부
17-06-17
3461 매일 도서관 들러 책 보던 ‘폐지 할아버지’
편집부
17-06-16
3460 中 상하이 번화가서 시민들, 주택정책에 항의시위
편집부
17-06-14
3459 中 수도권 공장, 70% 이상 환경 기준 미달
편집부
17-06-12
3458 中 부유층, 당국 통제 피해 태국 부동산 등 사재기 증가....
편집부
17-06-11
글쓰기
276,54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