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관영 언론, 시진핑 칭송에 ‘가짜 눈(雪)’까지 동원

권성민 기자  |  2018-03-19
인쇄하기-새창



[SOH] 지난 17일(현지시간)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국가주석에 재선출된 가운데, 이날 베이징에 내린 눈이 도마에 올랐다.


중국중앙(CC)TV의 인터넷판 앙시망(央視網)을 비롯해 중국 관영매체들은 이날, 시 주석이 전인대 참석자 전원의 만장일치로 재선출됐다고 대대적으로 보도하며, 때 아니게 내린 눈에 대해 “시 주석의 국가주석 재선출을 축하하고 올해 풍년을 알리는 상서로운 서설(瑞雪)”이라는 해석을 내놨다.


일부 매체들은 시 주석에 대해 “‘신시대 중국 특색 사회주의’의 개창자이자 중화민족 위대한 부흥의 중국몽을 실현할 항법사, 국가의 조타수, 인민의 영도자” 등으로 표현하며, 노골적으로 치켜세우기도 했다.


관영 언론들이 시 주석 치켜세우기에 때 아닌 눈까지 ‘서설’로 의미를 부여한 데 대해 중국 네티즌들은 “기상국은 왜 예보를 하지 않았느냐?”, “겨울도 다 갔는데, 갑자기 웬 눈이냐?”, “ 뭔가 조작된 것이 아니냐?”는 등의 의견을 내놨다.


네티즌들의 의심은 곧 사실로 드러났다. 이날 내린 눈은 ‘인공 눈’으로 드러났기 때문.


이날 베이징 일대에 내린 눈은 145일간 계속된 가뭄 끝에 기상국의 사전 예보도 없는 가운데 갑자기 내려, 시민들의 의구심을 자아내기에 충분했다.


이 같은 시민들의 의구심과 그와 관련된 문의가 빗발치자, 베이징기상국은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계정에 올린 한 영상물을 통해 “17일 아침 창핑(昌平)구 다헤이산(大黑山) 일대에서 인공증설(增雪) 작업을 진행했다”고 시인했다.


기상국은 시민들의 질책이 쏟아질 것을 우려해 이 게시물의 댓글 창을 폐쇄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성민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3739 판빙빙, 자택에 칩거 중... 티벳 어린이 병원 설립 계획으..
이연화 기자
18-09-18
3738 中 동해안 원전벨트... 유사시 방사성 물질 3일 내 한반도..
이연화 기자
18-09-17
3737 獨 연극 ‘민중위 적’... 中 순회공연 중 당국에 의해 중..
한지연 기자
18-09-17
3736 ‘일지양검(一地兩檢)’ 반대한 베이징대 홍콩 인권변호사..
권민호 기자
18-09-16
3735 中, 위구르 탄압.... 사상 재교육 수용소, 빅데이터, 안면..
이연화 기자
18-09-14
3734 日 관광 중 민박집을 ‘쓰레기 아수라장’으로 만든 中 여..
김주혁 기자
18-09-13
3733 중국 고교, 학생들 식사시간 줄이기 위해 교내 식당 의자..
이연화 기자
18-09-12
3732 ‘저렴한 Made in China’... 中 가격 경쟁의 비밀은 ‘수..
곽제연 기자
18-09-12
3731 中 가정교회·지하교회 탄압 강화... 신도 증가로 인한 체..
도현준 기자
18-09-11
3730 中, 홍콩 내 고속철역에 ‘일지양검(一地兩檢)’ 실시
권성민 기자
18-09-11
글쓰기
315,104,9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