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비구니 성폭행’ 혐의로 고발된 中 유명 사찰 주지... 시 주석과 오랜 친분

권성민 기자  |  2018-08-06
인쇄하기-새창



▲ 비구니 성폭행과 자금 유용 등 혐의로 SNS에 고발된 베이징 용천사(龍泉寺) 주지 쉐청(學誠·52)


[SOH] 중국불교협회장이자 천년 사찰 용천사(龍泉寺) 주지가 여러 명의 비구니를 성폭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용천사는 요(遼)왕조때 세워진 1000여년의 역사가 있는 고찰이다.


3일(현지시간) 신원왕 등 중국 언론에 따르면, 베이징 용천사(龍泉寺) 출신 승려 셴자(賢佳)와 셴치(賢啓)는 지난달 30일, 이 절 주지인 쉐청(學誠·52)이 비구니 여러 명을 성폭행한 사실을 폭로하는 95 페이지에 이르는 고발자료를 SNS에 공개했다.


폭로된 자료에 따르면 쉐청 주지는 밀교 수행 등을 빌미로 자신의 제자인 비구니들에게 수차례 성폭행을 일삼았고 사찰의 자금도 부정하게 유용해왔다.


쉐청을 고발한 이들 두 승려는 중국 칭화대 박사 출신으로 불교에 귀의한 후 용천사에서 도감과, 주지스님의 비서로 절 경내 관리, 계율, 예법 등을 담당하며 약 10년간 지내왔다.


이들은 이번 폭로에 대해 직무 수행 중 피해를 입은 여승들로부터 직접 관련 사실을 전해 들었다고 밝혔다.


쉐청은 중국불교협회장, 전국정치협상회의(정협) 상무위원, 정협 민족 및 종교 위원회 부주임으로 중국 불교계의 지도자급 인물이다. 중국 당국의 탄압에 동조해 기공단체인 파룬궁을 꾸준히 비방해왔다.


쉐청은 시진핑 주석 및 그 가족과도 오랜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화권 매체 보쉰에 따르면, 시 주석은 푸젠성 근무시절 쉐청과 인연을 맺었고, 불교를 믿는 시 주석의 가족도 그와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보쉰은 “쉐청의 성폭력 혐의는 이미 올해 초부터 제기됐지만 당국은 이에 대한 조사에 나서지 않았다”면서, 시 주석과의 돈독한 친분이 뒷배경으로 작용했을 가능성을 내비쳤다.


이번 고발에 대해 용천사는 1일 성명을 통해 “사실 무근”이라고 주장했다.


용천사 측은 “전직 승려 셴자와 셴치는 증거를 조작해 사실을 왜곡하고 악의적으로 주지를 모함하고 있다”며, ”이에 대해 사찰과 법사 명예 훼손에 대한 법적 책임을 묻을 것이며, 상급 관련 기관에 조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사진: NEWSIS)



권성민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3871 알리바바 회장이 강조한 ‘996’ 근무... IT 직원들 ‘996..
박정진 기자
19-05-25
3870 中 크리스천, 자유로운 종교생활 위해 아프리카로 이주.....
하지성 기자
19-05-24
3869 수감 중인 인권 변호사 왕취엔장 근황 영상 첫 공개... 그..
권민호 기자
19-05-23
3868 알리바바가 개발한 ‘가짜 뉴스 감시 AI’... “온라인 이..
하지성 기자
19-05-17
3867 中 국유 호텔도 對美 보복 가세... “美國人 이용자에겐..
한지연 기자
19-05-15
3866 臺 총통, 자국 매체에 일국양제 홍보 지시한 中 비난
권성민기자
19-05-13
3865 中 ‘아프리카돼지열병’ 홍콩, 베트남으로 확산
하지성 기자
19-05-13
3864 中 신장당국, 위구르인 탄압도 모자라 상호 감시까지?.....
박정진 기자
19-05-05
3863 국경없는기자회 “中 언론환경 지난해보다 한 단계 ↓”
권성민 기자
19-05-04
3862 전 세계 5억명 유저 확보한 ‘틱톡’... 각국의 제재로 성..
이연화 기자
19-05-02
글쓰기
333,187,8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