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신장 당국, 호주 영주권자 위구르족 십여명 수용소에 구금 중

한지연 기자  |  2019-02-11
인쇄하기-새창



▲ [사진=AP/NEWSIS]


[SOH] 중국 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 내 위구르족 등 무슬림 소수민족에 대한 중국의 탄압에 대해 각국에서 비난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호주에 거주 중인 다수의 위구르인들이 신장 내 ‘재교육 수용소’나 ‘감옥’ 등에 갇혀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11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 등 외신은 호주에 거주 중인 위구르족 인권 운동가 누르굴 사우트를 인용해 17명의 호주 시민이 중국에 억류돼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호주에는 위구르족 3000여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사우트는 이들의 권익 보호를 위한 활동을 하고 있다. 


사우트는 실종자 가족 등과 인터뷰를 진행해 이들의 구금 사실을 알았으며, 17명 중 15명은 호주 영주권자이며 2명은 배우자 비자를 통해 시민권을 얻은 사람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친지를 방문하기 위해 중국을 찾았다가 억류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중 1명은 감옥에 구금됐으며, 4명은 가택연금, 나머지 12명은 재교육 수용소에 갇혔다고 사우트는 설명했다. 


중국은 약 2년 전부터 신장지구 내 위구르족에 대한 탄압을 강화하기 시작했다. 이는 신장지구가 아프가니스탄·파키스탄과 국경을 맞대고 있어 이 지역을 통해 이슬람국가(IS) 등 테러단체가 유입되는 것을 우려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국제사회는 중국 정부가 신장지구에 '재교육 수용소'를 설치했지만 이는 사실상의 강제수용소로 약 100만명에 달하는 위구르족을 비롯한 무슬림들을 이곳에 구금해 탄압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다. 


이에 유엔은 지난해 8월 중국 정부에 수감자들에 대한 즉각 석방을 요청했지만, 중국 정부는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수감자들에게 언어와 문화, 기술 등을 교육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해당 센터에 수용됐다 풀려난 위구르족들은 구금 중 수갑이 채워진 상태에서 구타 당하는 등 각종 고문에 시달렸다고 증언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중국 정부는 호주에 거주하는 위구루족에게도 탄압의 손길을 뻗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호주에 거주하는 위구르족들은 중국 당국이 협박전화를 하거나 개인정보를 요청하며 따르지 않을 시 중국에 있는 가족에게 보복하겠다고 협박하고 있다고 가디언과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그러나 호주 정부는 이 문제와 관련해 적극적인 대응을 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사우트는 지난해에도 호주 외교통상부(DFAT) 측에 중국에 위구르계 호주 시민 9명이 구금돼 있다며 도움을 요청했지만, 이 가운데 1명만 석방돼 호주로 귀국했다고 한다. 


사우트는 “호주 정부는 이와 관련해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하고 있다”"며, “우리 위구르족 단체는 매우 실망감을 느끼고 있다”고 토로했다.


위구르계 호주인들도 호주 정치인들이 이 문제에 관심이 별로 없어 도움을 받기 어렵다고 호소하고 있다. 


위구르족을 옹호하는 호주 시민들은 자국 정부에 이들의 석방을 위한 도움을 요청하고, 호주 노동당 외교 부분 대변인인 페니 웡도 정부 측에 조사를 촉구했다.


한편 신장위구르자치구는 중앙아시아와 중국을 연결하는 교두보 역할을 하는 곳으로, 이미 10세기 경 부터 이슬람교가 전해져 장기간 그 영향권에 있었다.


위구르는 몽골 고원과 중앙아시아 일대에서 활약한 투르크계(系) 민족으로 신장지구 전체 인구의 45%를 구성하고 있다. 위구르족은 문화적 그리고 민족적으로 중앙아시아 국가와 가깝다고 느끼며, 이들의 언어는 터키어와 비슷하다.


중국은 수백 년에 걸쳐 신장 자치구에 영향력을 행사하기 위해 점령과 전쟁을 반복하다, 1949년 이 지역에 군대를 보내 점령해 중국 영토로 편입시켰다. 이후 몇십년 동안 중국의 한족이 신장지구로 이주했으며, 이에 위구르족은 자신들의 문화와 생활이 위협받고 있다고 느끼고 있다. 이같은 이유로 신장지구는 독립을 추구하고 있으며 반중 정서가 매우 깊이 자리 잡고 있다. / NEWSIS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3898 中, 홍콩 시위에 위장 경찰 투입... 무력 진압용 함정?
김주혁 기자
19-08-15
3897 구글과 공동 개발 중인 화웨이 스마트 스피커, 美 수출 규..
도현준 기자
19-08-02
3896 美, ‘中·캄보디아 해군기지 이용 합의’에 해상 패권 확..
박정진 기자
19-07-29
3895 홍콩 일간지 부사장, 시위대 경찰 진압에 ‘폭력’ 선동....
김주혁 기자
19-07-27
3894 英에 홍콩 문제 개입 촉구하는 광고 등장
권성민 기자
19-07-25
3893 美 상원의원 “中 해외서 거대 DNA 수집 중”... “생물무..
김주혁 기자
19-07-24
3892 홍콩 시위대 무차별 구타한 ‘백색테러’... 親中 폭력조..
박정진 기자
19-07-23
3891 中 남중국해 믈라카 해협에 긴급경보 발령... 어떤 속내?
권성민 기자
19-07-12
3890 中 상하이 교통대 학생... 파룬궁 자료 배포한 혐의로 당..
이연화 기자
19-07-11
3889 中 “홍콩에 2020년까지 사회신용시스템 도입하겠다”
김주혁 기자
19-07-11
글쓰기
339,640,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