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美 법무부, 불량 KN95 마스크 제조한 中 업체 또 제소

김주혁 기자  |  2020-06-24
인쇄하기-새창



▲ [사진=SOH 자료실]


[SOH] 미 법무부가 지난 17일, 14만개 이상의 가짜 KN95 마스크를 제조해 미국에 수출한 중국 기업을 연방 식품의약품화장품법 위반으로 제소했다. 이 중국 기업은 마스크의 여과 효율 등이 기준을 통과했다며 허위로 신고했다.

 
중국 선전에 본사를 둔 크로포트 그룹(克勞德科技集團, Crawford Technology Group)은 자사가 제조한 KN95 마스크가 95%의 여과 효율이 있어 세균, 먼지, 스모그 등으로부터 호흡기를 보호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미 법무부는 해당 마스크의 평균 여과율은 22.33%로 조사됐다며, 업체의 주장이 ‘과장된 허위 선전’이라고 지적했다.

 
KN95는 중국이 국가규격으로 정한 방진 마스크 규격으로, 평가대상은 중국 제조업체 제품이다.


코로나19 사태로 미국 질병예방관리센터(CDC)와 미국 노동안전위생연구소(NIOSH)가 인정하는 의료용 고기능 마스크 N95가 부족해지자, 미국 등 각국 의료기관은 중국의 KN95 마스크를 긴급 사용하고 있다.

 
뉴저지주 크레이그 카페니토(Craig Carpenito) 연방 검사는 “미국은 코로나 사태로 의료장비 부족을 겪고 있지만 법무부는 의료진이 더 이상 위험에 처하지 않도록 불량 의료장비를 판매하는 기업을 단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 국토안보조사국(HSI) 뉴욕사무소를 담당하는 제이슨 몰리나(Jason Molina) 특별 수사관은 “전 세계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수많은 인명피해와 고통을 겪고 있다. 게다가 금전적 이익을 위해 이 비극을 악용하는 기업들로 수백 만 명의 생명이 위험에 처하게 됐다”고 한탄했다.

 
법무부는 지난 6월 초에도 성능 미달의 N95 마스크 50만여개를 미국에 수출한 중국 마스크 제조 업체 금면포장인쇄(金年包装印刷) 유한공사를 제소한 바 있다.



김주혁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3977 코로나 악몽 끝나지 않았는데... 세계 곳곳에 '코로나 우..
한지연 기자
20-06-30
3976 초대형 물폭탄 中 남부 26개 성·시·자치구 강타... 싼샤..
한지연 기자
20-06-26
3975 美 법무부, 불량 KN95 마스크 제조한 中 업체 또 제소
김주혁 기자
20-06-24
3974 中 ‘슈퍼 마리오 메이커 2’ 판매 금지... 당국 비판 견..
하지성 기자
20-06-18
3973 “공산당 멸망” 외친 中 전 축구 스타... 아들도 소속팀..
한지연 기자
20-06-10
3972 中 유학생, 美 폭동서 약탈한 명품 가방 자랑
하지성 기자
20-06-09
3971 대만 내 反中 정서 역대 최고... 70% 넘어서
하지성 기자
20-06-04
3970 홍콩 경찰, 톈안먼 추도집회 ‘불허’
디지털뉴스팀
20-06-03
3969 中 해외 발표 과학 논문... 표절·이미지 도용 등으로 대..
박정진 기자
20-05-18
3968 中 당국 코로나 백신 개발, 4社 승인... 과거 불량 백신..
김주혁 기자
20-05-11
글쓰기
359,132,8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