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초대형 물폭탄 中 남부 26개 성·시·자치구 강타... 싼샤댐 붕괴 우려 UP

한지연 기자  |  2020-06-26
인쇄하기-새창



▲ [사진=NTD TV JP 캡처]


[SOH] 중국 남부 26개 성·시·자치구가 ‘초대형 물폭탄’으로 대규모 홍수를 겪고 있는 가운데, 세계 최대 수력발전 댐인 싼샤댐이 붕괴할지 모른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전날 광둥, 구이저우, 광시좡족자치구 등에서 850만 명에 달하는 수재민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홍수로 인한 피해액은 200억위안(약 3조4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구이저우성과 창장(양쯔강) 하류 지역의 폭우가 이번 주말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피해 규모가 눈덩이처럼 불어날 가능성도 있다.


중국 서남부의 경제 중심지인 충칭은 이번 홍수 사태로 인해 가장 큰 피해를 본 지역 중 하나이다. 충칭을 관통하는 강의 일부는 수위가 이미 205m에 이르러 위험 수위를 5m나 넘어섰다. 이는 충칭시에서 80년 만에 발생한 최악의 홍수 사태이다.


중국 수자원 관리당국은 창장의 지류인 주장 등의 수위가 홍수 위험 수위를 넘어설 수 있다고 경고했다.


관영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이번 홍수로 후베이성 이창시에 위치한 싼샤댐의 수위는 147m까지 올라가 홍수 통제 수위를 2m 넘어섰고 초당 물 유입량도 2만6500㎥에 이른다.


이번 홍수 사태로 세계 최대 수력발전댐인 싼샤댐이 무너질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후베이성 이창시에 있는 싼샤댐은 세계 수력발전소 중 발전량 1위다. 중국 CCTV는 이번 홍수로 싼샤댐의 수위가 147m까지 올라가는 등 통제 수위를 넘어섰다고 보도했다. 초당 물 유입량은 2만6500㎥에 달한다.


중국 당국은 이러한 우려에 대해, “싼샤댐은 100만년 만에 발생하는 홍수에도 끄떡없다”며 “수위 175m, 초당 물 유입량 7만㎥의 상황에도 문제가 없다”고 했다.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4061 호 매체... ‘코로나 팬데믹 전 백신 특허 출원한 中軍 연..
김주혁 기자
21-06-11
4060 中, 인구 감소에도 위구르족은 산아제한... 강제 피임·불..
권성민 기자
21-06-09
4059 中 국정 역사교재... 韓 역사 순서 왜곡
디지털뉴스팀
21-06-08
4058 中 히말라야에 싼샤댐 3배 규모 댐 건설... 주변국에 ‘물..
디지털뉴스팀
21-06-07
4057 中 우한연구소... 코로나19 자연발생 주장 위해 논문 조작
미디어뉴스팀
21-06-01
4056 中 로켓 통제불능... 국제 ‘책임기준’ 미달
김주혁 기자
21-05-28
4055 中 풀 뜯던 소들 날벼락... 낙뢰로 42마리 즉사
권성민 기자
21-05-27
4054 中, 홍콩 교과서 개정... 자유 사상 말살 위해 역사 왜곡
한지연 기자
21-05-25
4053 中 간쑤성 산악마라톤... 악천후 속 강행으로 21명 사망
도현준 기자
21-05-24
4052 이틀 간격으로 흔들린 中 선전 75층 건물... 설계 도면 없..
강주연 기자
21-05-22
글쓰기
378,995,364